sports
기사검색
 

2019.06.19 (수)
경제뉴스
사회뉴스
문화/예술뉴스
> 뉴스 > 사회뉴스
2019년 01월 28일 (월) 08:02
페이스북, ‘메신저·인스타·왓츠앱’ 통합…25억명 잇는 세계 최대 메신저망 구축

-모든 앱 종단간암호화...반독점 이슈 가능성도 나와
페이스북이 메신저(Messenger)와 왓츠앱(WhatsApp), 인스타그램(Instagram)을 통합, 25억명 잇는 세계 최대 메신저 망을 구축한다.

25일(현지 시각) 뉴욕타임즈(NYT)는 “이런 통합의 배후에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 F8 2015에서 연설하고 있는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


페이스북은 자체 개발한 메신저와 2012년 인수한 인스타그램, 2014년 사들인 왓츠앱을 하나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페이스북 메신저와 인스타그램, 왓츠앱 사용자는 25억 명에 달해 세 가지 메신저 서비스가 연동되면 세계 최대 메신저가 탄생하게 될 전망이다.

통합 형태는 모든 앱이 종단간암호화(end-to-end encryption) 작업을 통해 대화 참여자만 내용을 볼 수 있도록 개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가지 메신저 서비스를 일단 독립된 앱으로 남겨두되 사용자들이 이들 앱 사이에서 자유롭게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한 방식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 메신저 사용자가 왓츠앱 사용자를 불러낼 수 있고, 왓츠앱에서 인스타그램으로 쪽지를 보낼 수도 있다.

페이스북 대변인은 CNBC에 "단말 간의 암호 키를 제공할 것"이라며 "네트워크를 통해 가족과 친구들에게 더 쉽게 다가갈 수 있는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저커버그는 지난해 10월 페이스북은 애플의 아이메시지(iMessage) 서비스를 가장 강력한 경쟁자로 보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번 통합으로 반독점 이슈가 제기될 가능성도 있다고 CNBC는 전했다. 유럽연합(EU)은 이미 페이스북의 모바일 메신저 독점에 대해 경고한 바 있다.

 
  커뮤니티
독자의견 게시판
회원전용 게시판
신문구독신청
창작 작품 올리기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대한민국 청소년 로봇연맹 Copyright(c) 2005 robo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강서구 등촌로 183 와이즈교육빌딩 6층 Tel: 1577-8222 Fax: 02-6918-4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