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기사검색
 

2020.01.27 (월)
경제뉴스
사회뉴스
문화/예술뉴스
> 뉴스 > 경제뉴스
2014년 05월 21일 (수) 09:23
한국전력, 국내 중소기업과 손잡고 아프리카 시장개척에 나서다

한전(사장 조환익)은 국내 중소기업의 아프리카 시장 진출을 위하여 5월 13일부터 5월 17일까지 남아프리카 공화국 케이프타운과 나이지리아 라고스에서 수출전시회와 촉진회에 참가하여 1,177만불의 수출추진 성과를 거두었다.

한전은 남아공에서 5월 13일부터 14일까지 열린‘African Utility Week 2014’에 참가하여 삼화콘덴서 등 국내 10개 송배전 분야 중소기업과‘KEPCO 공동관’운영을 통해 중소기업의 전력기자재를 전시·홍보하였다.

남아공 국영 전력회사 ESKOM(Electricity Supply Commission)이 후원하는 아프리카 최대 규모 전시회인‘African Utility Week’행사에는 30개 국가에서 250개 업체가 참가하였고 ESKOM 관계자 200명을 포함하여 66개국에서 6,000명의 방문객이 참관하는 등 역대 최대의 성황을 이루었다.

이날 전시회에 참가한 한전 김병숙 신성장동력본부장은 ESKOM 경영진들과 아프리카 지역 Micro Grid 시범사업 추진을 통한 한전과 중소기업과의 동반진출 방안을 모색하고,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리나라 중소기업 제품의 우수성을 널리 홍보하였다.

한편 한전은, 아프리카 최대의 잠재적 전력기기 수요처인 나이지리아에서도 16일부터 17일까지 수출촉진회를 개최하였다. 한전은 우리나라 중소기업과 현지 바이어간 1:1 수출상담 기회를 마련해 줌과 동시에 나이지리아 IKEJA社 등 현지 전력회사를 직접 방문하여 전력분야 기술교류 세미나를 개최함으로써 수출지원 효과를 극대화했다. 또한 한전이 현재 나이지리아에서 수행 중인 엑빈발전소 O&M 사업과 송배전컨설팅 사업과 연계하여 향후 나이지리아 진출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한전은 국내 중소기업의 수출 성공률을 더욱 높이기 위해 KOTRA, 한국전기공업협동조합과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이번 수출촉진회를 지난 1월부터 준비해왔으며, 부스 임차료, 장비 운송비, 통역비 등 개인경비를 제외한 수출마케팅 비용의 전액을 중소기업에 지원하였다.

앞으로도 한전은 다양한 해외사업 경험과 높은 Brand Power를 활용하여 현지 밀착형 수출촉진회를 개최하고 이를 통해 우수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커뮤니티
독자의견 게시판
회원전용 게시판
신문구독신청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대한민국 청소년 로봇연맹 Copyright(c) 2005 robo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강서구 등촌로 183 와이즈교육빌딩 6층 Tel: 1577-8222 Fax: 02-6918-4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