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기사검색
 

2019.11.19 (화)
교육/행사/세미나
교육-기획/칼럼/뉴스
기타정보
> 교육 > 기타정보
2013년 01월 18일 (금) 15:21
서울초교 학급당 학생 또 감소…27.8명


작년比 평균 1.1명 ↓…"저출산 여파"
초등 84% 여교사…성비 불균형도 심각

저출산 여파로 작년 처음으로 20명대로 떨어진 서울시내 초등학교의 학급당 학생 수가 올해 또다시 1.1명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한국교육개발원과 서울시교육청이 집계한 `2010년 초중고 학급당 학생수 현황'에 따르면 올해(4월1일 기준) 서울의 초교 학급당 학생 수는 27.8명으로 작년 28.9명에 비해 1.1명 줄었다.

   이는 11년 전인 1999년(37.3명)과 비교하면 10명(9.5명) 가량 줄어든 수치다.

   서울지역 초교 학급당 학생 수는 2000년대 들어 나타난 저출산 여파로 지속적으로 줄기 시작해 작년에 처음으로 20명대(28.9명)에 진입했다.

   올해 서울의 초등학생 수는 작년 59만 8천514명에서 3만2천365명이 줄어든 56만614명으로 작년도 감소폭(3만5천명)과 비슷한 규모로 집계됐고, 중학교는 작년 34.7명보다 0.8명 감소했다.

   고등학교도 작년 34.8명보다 0.4명 줄어 저출산 여파가 초중학교를 넘어 이제 본격적으로 고교 학생 수에까지 영향을 미치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지역 초교 교원의 성별 불균형 현상도 여전히 심각했다.

   한국교육개발원이 분석한 `서울지역 초중고 성별 교원 현황'에 따르면 전국 남녀 초등교사 규모는 2만4천719명과 13만2천728명으로 비율은 24.9%대 75.1%였다.

   그러나 서울지역은 남교사 4천616명, 여교사 2만4천719명으로 성비가 15.7%대 84.3%로 매우 심한 격차를 보였다.

   중학교와 고교의 남녀 교사비율의 경우 전국 단위로는 34.3%대 65.7%, 55.7%대 44.3%였고 서울은 32.1%대 67.9%, 56.1%대 43.9%로 나타났다.



master@robotimes.co.kr < 로보타임즈ⓒ 취재부기자 >

입력 : 2010-11-29 14:50:43.0

 
이름 비밀번호
  커뮤니티
독자의견 게시판
회원전용 게시판
신문구독신청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대한민국 청소년 로봇연맹 Copyright(c) 2005 robo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강서구 등촌로 183 와이즈교육빌딩 6층 Tel: 1577-8222 Fax: 02-6918-4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