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기사검색
 

2019.07.21 (일)
IT
과학
모바일
컴퓨터
기획/칼럼/뉴스
과학-교육/대회/전시회
화재의 인물(과학)
> IT/과학 > 과학
2015년 02월 26일 (목) 10:16
미래부, 우주 벤처·창업 육성사업 본격 추진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지난 20여년간 국가 우주개발사업을 통해 축적해온 고신뢰도·첨단기술의 집약체인 국가 보유 우주기술 기반으로 본격적인 성과확산 촉진을 위해 ‘우주기술 기반 벤처창업 지원 및 기업역량 강화사업’(STAR-Exploration)을 지난 2.12일 우주개발진흥실무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하고 3월부터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금년도는 사업 원년으로 5개 과제 내외를 선정·지원하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하 항우연)의 인적/물적 인프라 연계를 통한 상시적인 현장밀착형 지원으로 성공적인 창업 스토리를 만들어가면서 내년부터 지원규모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우주기술은 1960년대 미·소 냉전체제하의 우주개발 경쟁으로 급성장한 이후, 개발된 첨단기술은 다양한 산업으로의 스핀오프를 통한 고부가가치 신시장 창출이 가능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이를 위해 미국 NASA는 보유한 우주기술을 매년 50개씩 보건의료, 교통 등 스핀오프 가능한 7개 분야의 기술로 분류, 공개하고 ‘Early Stage Innovation(초기단계 혁신 지원프로그램)’ 통해 창업·사업화까지 지원한다.

국내 우주분야는 그간 항우연 중심으로 우주기술 자립 및 국가 전략적 측면에서 인공위성 및 발사체 기술개발 등 국가 임무 지향적 사업으로 진행된 바, 여타 분야에 비해 성과확산이 비교적 활발하지 않았다.

이러한 측면에서 국정과제로 ‘우주산업 육성’을 제시한 바 있으며, 동 사업을 통해 그간 축적한 국가 보유 우주기술에 대한 적극적인 대국민 공개 및 이를 기반으로 한 고부가가치 신산업 창출 및 기존 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 등 새로운 창조경제의 선진모델 창출 기반을 본격적으로 마련한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고 하겠다.

먼저 우주기술 기반 창의적 신산업 아이템 발굴을 위해 국가 보유 우주기술을 오픈하고 전국민 대상으로 사업화 아이디어를 상반기 내에 공모할 예정이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우수 아이디어는 우주기술 멘토단 자문, 비즈니스 모델 고도화, 시제품 제작지원 등을 통해 사업화 역량을 강화시킬 계획이다.

또한 창조경제타운(온라인)·창조경제혁신센터(오프라인)의 다양하고 특화된 지원프로그램과도 전략적으로 연계하고, 항우연 자체의 중소기업 지원 프로그램 참여기회 부여 등 선별된 창업팀에 대해 ‘STAR 창업커뮤니티’를 별도 구성·운영함으로써 향후 STAR 기업 및 STAR 창업가 육성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특히, 동 사업을 위한 지원 플랫폼으로 최근 항우(연)이 구축한 ‘KARI 창조경제 기업지원시스템’(‘15.2월)을 적극 활용할 예정으로, 신산업 아이디어 제안 및 상담 등 공모 지원, STAR 창업커뮤니티 운영까지 통합 관리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해당 시스템을 통해 항우(연)이 보유하고 있는 사업화 유망기술(91건, ‘14년 도출) 및 특허DB 등을 제공하고, ETRI 및 천문(연)에서 보유하고 있는 우주기술까지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미래부가 금년 6월 구축 예정인 ‘기업공감 원스톱 플랫폼’과의 연계를 통해 여타 출연연 보유 기술과의 통합 연계하여 우주기술에 대한 접근성을 강화시켜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위성정보를 활용한 모니터링 및 변화예측 기술(SW) 개발로 다양한 사회문제에 대응하는 ‘위성정보 기반 사회문제 해결형 실증사업(GOLDEN Solution)’을 신규로 병행 추진하여 ‘15년도 시범사업으로 최대 2개 과제를 선정·지원할 예정이다.

세계 최대 물류업체인 DHL은 위성영상기반으로 배송물의 위치를 추적하는 실시간 배송품질관리시스템(Quality Shipment Monitoring System) 도입하여 기존 사업방식의 효율화를 추구하는 등 최근 위성정보를 활용한 새로운 서비스 산업의 창출이 대두되고 있다.

이에 미래부도 이러한 위성정보에 대한 민간시장으로의 활용도 제고를 위해 국가 보유 위성정보에 대한 적극적 개방과 이를 활용한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실증사업으로 작년 5월 범부처 ‘제1차 위성정보 활용 종합계획’ 내 동 사업을 주요 추진과제로 설정, 금년부터 본격 추진하게 된 것이다.

미래부는 “2015년 신규로 추진되는 ‘STAR-Exploration 사업’ 및 ‘GOLDEN Solution 사업’ 등 우주기술 성과확산 사업은 초기에 적은 예산으로 시작되지만 첨단 우주기술에 대한 적극적인 공개 및 이를 활용한 고부가가치 신산업 창출을 위한 전기를 마련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는만큼 보다 내실있고 파급력이 클 수 있도록 사업 관리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히며, “특히 올해는 사업 첫해로서 상반기 내 유망기술 소개집 발간 및 권역별 기술설명회 개최 등 다양한 홍보방안을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름 비밀번호
  커뮤니티
독자의견 게시판
회원전용 게시판
신문구독신청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대한민국 청소년 로봇연맹 Copyright(c) 2005 robo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강서구 등촌로 183 와이즈교육빌딩 6층 Tel: 1577-8222 Fax: 02-6918-4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