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기사검색
 

2019.11.19 (화)
경제뉴스
사회뉴스
문화/예술뉴스
> 뉴스
2019년 04월 12일 (금) 08:57
2019 지능형 전자정부 10대 유망기술

행정안전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지능형 정부를 구현하고, 국민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전자정부 10대 유망기술을 선정했다.

먼저 2019년 지능형 정부를 주도할 3가지 서비스 분야로 △'알아서 챙겨주는 지능형(Intelligent) 서비스', △'디지털로 만드는 스마트한(Smart) 업무환경', △'사각지대 없는 촘촘한(Mesh) 보안과 인프라(기반)' 등 3가지 주제다. 

 

▲ 2019년 전자정부 기술트렌드 [행정안전부 제공] 


각 서비스 분야별 핵심기술로는 첫째, '감성 인공지능', '비정형 데이터 분석', '반응형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윤리'가 선정되어 국민을 이해하는 똑똑한 정부서비스를 제공한다.

감성 인공지능은 정부서비스 전반에 확대중인 대국민 민원 '챗봇'의 서비스 수준을 향상시킨다. 비정형 데이터 분석과 반응형 사물인터넷은 국민의 숨겨진 수요를 파악하여 '국민이 느끼지 못해도 이미 서비스 받고 있는' 환경을 조성한다.

또한 안전성과 신뢰성, 정확성이 중요시되는 공공서비스에 인공지능을 도입할 때 지켜야할 인공지능 윤리 가이드도 제시할 계획이다.

두 번째로 '멀티 클라우드', '엣지컴퓨팅' 및 '확장현실(XR)' 기술을 통해 시·공간의 장벽을 없애고 스마트한 업무 환경을 제공한다.

멀티 클라우드는 협업·연계에 대한 부담을 줄이고 서비스 개발기간이 단축되는 것과 동시에 정보기반시설의 효과적 운영이 가능해진다. 엣지컴퓨팅은 클라우드의 보완재로써 실시간 업무 대응을 지원한다.

2019년부터 중앙부처·지자체 대국민 서비스 및 공공기관의 모든 서비스는 민간 클라우드 이용이 가능하고, 정부 자체의 클라우드 컴퓨팅 또한 고도화될 예정이다. 단, 안보, 수사·재판, 개인의 민감정보 처리시스템 등은 예외다.

확장현실(XR) 기술은 전화 및 이메일 등을 이용하거나 현장방문이 필요했던 업무방식에서 기존 화상회의보다 현장감·몰입감 있는 대면형 협업을 지원하여 신속한 판단 및 의사결정을 도울 예정이다.

 

▲ 2015~2019년 전자정부 기술트렌드 비교 [행정안전부 제공] 


마지막으로 블록체인 플랫폼, 인공지능 자동 보안 및 5G 기반시설 기술을 통해 국민에게 편리하고 빠른 서비스를, 촘촘한 보안으로 더욱 신뢰받는 지능형 서비스를 제공한다.

행안부는 각종 민원서류를 전자증명서로 대체하는 전자증명서플랫폼(전자문서지갑)을 2019년 말까지 구축할 예정이며, 문서의 위변조를 막고 진본 여부를 확인하는데 블록체인 기술 적용한다.

행안부는 빠르게 변화하는 기술경향(트렌드)에 대한 이해를 돕고, 새로운 전자정부 서비스 발굴과 기존 서비스의 혁신을 촉진하기 위해 지난 2015년부터 매년 기술경향을 발표해왔다.

정윤기 행정안전부 전자정부국장은 "최신 기술에 대한 정확한 이해를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고 지능형 정부 기반을 다져가겠다"라고 밝혔다.

 
  커뮤니티
독자의견 게시판
회원전용 게시판
신문구독신청
회사소개 이용안내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제휴안내 광고안내 자문위원단
  대한민국 청소년 로봇연맹 Copyright(c) 2005 robotimes.co.kr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강서구 등촌로 183 와이즈교육빌딩 6층 Tel: 1577-8222 Fax: 02-6918-4821